뚝뚝 떨어지는 서울 전셋값

관리자 2022.07.10 16:36 조회 수 : 102

14.jpg

 

 

 “8월되면 계약갱신 마치면서 전셋값 폭등한다면서요. 그런데 왜 서울 전셋값은 하락하나요.”

 

9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7월 첫째 주(4일) 기준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0.02% 떨어져, 전주보다 0.01% 더 하락했다. 4주 연속 하락세다.

 

강북 14개 구는 0.02% 하락했다. 성동구(0.00%)는 상승·하락 혼조세 보이며 보합 전환됐으나, 종로구(-0.05%)는 무악동 위주로, 용산구(-0.04%)는 이촌동 구축 위주로, 강북구(-0.04%)는 미아동 위주로, 노원구(-0.04%)는 중계동 위주로 하락하며 강북권 전체 하락 폭이 확대됐다.

 

강남 11개 구는 0.01% 내렸다. 송파구(0.01%)는 가락·방이동 구축 위주로 상승했으나, 강남구(0.00%)는 대치·개포동 등 재건축 위주로, 서초구(0.00%)는 우면·잠원동 구축 위주로 하락하며 보합 전환됐다. 또 강동구(-0.01%)는 고덕·강일동 주요단지 위주로 하락. 양천구(-0.04%)는 목동신시가지 위주로, 강서구(-0.02%)는 염창·가양동 구축 위주로 하락세를 지속했다.

 

급등한 전셋값에 대한 부담 및 금리 인상에 따른 월세 선호 현상 속에 신규 전세 수요가 감소한 영향이라고 부동산원은 분석했다.

 

실제로 시장에서는 ‘8월 전세대란’ 우려도 빠르게 잦아들고 있다. 올해 7월 말부터 계약갱신청구권 소진 물량이 시장에 풀리면서 전셋값이 요동칠 수 있다는 분석은 임대차3법 도입 이후부터 꾸준히 불거져왔다. 상당수 전문가들도 이런 분석에 힘을 보태왔지만 최근 나타나는 지표는 반대로 안정세를 찾아가는 모습이다.